관련기사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도 학대입니다”

by 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posted Jun 2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서울신문  입력 :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도 학대입니다”

 

학대예방경찰관 손병도·박수정 경위

학구열 높은 곳은 교육 방식 두고 다툼, 때리지 않고 일상 속 방치만 해도 해당, 연간 1인당 500건 신고 담당 어려움 커 가정 내 학대는 범죄… 국가 개입 필요   

“경남 창녕 사건에서의 ‘쇠사슬 목줄’만 학대가 아닙니다. 부모가 싸우거나 큰소리로 욕하는 것도 모두 아동학대입니다.”

서울 노원경찰서 손병도(48) 경위는 2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최근 심각한 아동학대 사건이 잇달아 알려지면서 가정폭력과 아동학대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가운데 학대예방경찰관(APO)으로 일하고 있는 손 경위와 도봉경찰서 박수정(45) 경위를 만나 실제 학대 아동을 마주하는 현장의 어려움을 들었다. APO는 아동학대, 노인학대 등 가정폭력 사건을 총괄하고, 학대 전반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경찰이다. 학대 위험 아동에 대해 정기 모니터링과 심리 상담 등을 지원한다.

이들은 “아동학대는 언론에 보도되는 심각한 사례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방임도 아동학대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손 경위는 “부부싸움 신고로 현장에 출동했더니 집에 온갖 짐이 널브러져 있고, 어린 아이들이 완전히 방치돼 있었다”면서 “결국 1년 뒤 비슷한 신고가 또 들어와 아이들이 부모와 분리됐다”고 말했다. 학구열이 높은 지역에서는 “공부를 안 한다”며 아이를 때리거나 부모가 교육 방식 때문에 다투면서 아이에게 욕을 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박 경위는 “APO 업무를 갓 시작한 뒤 어린이집과 학교 등에서 아동학대 신고가 잦았다. 아이들이 짧은 소매와 반바지를 입고 다녀 외상흔이 발견된 것”이라며

“한 달에도 몇 명씩 아동을 보호시설로 보내야 할 때 학대가 이렇게 많나 싶어 마음이 아팠다”고 전했다.

가장 큰 어려움은 소수 인원이 수많은 사건을 다뤄야 한다는 점이다. 박 경위는 “가정폭력을 포함한 연간 담당 신고가 인당 500건”이라고 했다. 그는 “남편이 아내를 때리는 식의 가정폭력은 피해자가 가해자에 대한 처벌 의사를 표현할 수 있지만, 아동은 그것조차 제대로 할 수 없다”면서 “생존이 위협받는 만큼 아동학대 신고 가정에 대해 더 활발히 모니터링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손 경위는 “매일 출근할 때마다 전날 접수된 사건 중 모니터링하던 가정이 있을까 봐 마음을 졸인다”면서 “팀원도 5~6명에 불과  1년 이상 버티지 못하고 나가는

사람도 많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반복되는 안타까운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이들은 국가가 더 적극 개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경위는 “아동학대는 초기에 강력 대응해야만

재발이나 신고 건수가 줄어든다. 가정 내 학대도 범죄라는 걸 더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268 관련기사 나체에 피범벅… 새벽 1시 산에서 내려온 8·9살 형제 2020.06.30 14
267 관련기사 "아빠는 딸 만져도 된다"..11년 '그루밍 성폭력' 계부 징역 25년 2020.06.26 15
» 관련기사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도 학대입니다” 2020.06.24 15
265 관련기사 경찰의 말은 틀렸다... 캐나다에서 아동학대를 대하는 법 2020.06.19 26
264 관련기사 “자녀문제 간섭말라” 가해 부모에… 두번 우는 아이들 2020.06.18 27
263 의붓아들-친딸 싸움놀이 시킨 ‘폭행 아빠’ 2020.06.16 30
262 관련기사 또 아동 학대…김해 어린이집 교사 2살 학대 의혹 2020.06.16 29
261 관련기사 잇단 아동학대에 전담 보호관찰관제 확대…법무부 재범관리 강화 2020.06.15 33
260 관련기사 창녕아동 現 보호자 "밥 한그릇씩 뚝딱.. 마음 아파" 2020.06.12 37
259 관련기사 부모, 자녀 체벌 법으로 막는다… “민법 개정 명문화” 2020.06.11 39
258 관련기사 수원 어린이집 아동학대 논란...한살배기 때리고 이불로 질질' 2020.06.10 30
257 관련기사 프라이팬에 지져진 손… 계부·친모 학대에 도망친 9살 아이 2020.06.08 44
256 관련기사 생후 15개월 유아 학대 혐의, 세종시 어린이집 수사 2020.06.04 38
255 관련기사 억지로 밥먹인 어린이집 교사 학대혐의 징역 6개월형 2020.06.04 27
254 관련기사 대구지법 '아동학대 의혹' 남구 아동시설 1차 공판 진행 2020.06.04 24
253 관련기사 제주 '한 살배기' 학대 어린이집 교사…"징역 8개월, 범행 과격" 2020.06.03 23
252 관련기사 "아이와 동반자살은 극단적 아동학대"..엄마 2명 각각 징역 4년 2020.06.01 30
251 관련기사 '계부 성폭행' 친딸에 고소취하 강요 친모 2심도 집유…"잘 키워라" 2020.05.28 38
250 관련기사 “만1세 아동학대 정황 600건인데 검사는 13건만 인정”…피해아동 부모, 국민청원 올려 2020.05.28 34
249 관련기사 “9살 아동 상습 학대한 교사 엄벌해달라”… 피해 부모 청원 2020.05.25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