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아동학대 의심돼도 분리 못 했던 아이들... 즉각 분리한다

by 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posted Aug 1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성신문 김서현 기자   2020.07.29 18:00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 29일 열려

 

지난 6월 천안에서 9살 남아가 가방에 7시간가량 갇혔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 달 경남 창녕에서도 9살 여아가 학대를 당해 상처투성이가 된 채 배회하다 발견됐다. 충격적인 두 사건 모두 학교 및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의 빈틈에서 일어난 일이었다. 정부가 이같은 아동학대 사건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아동·청소년 학대 방지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논의된 바에 따르면 각 부처별로 나눠 관리하던 위기 아동·청소년 정보와 시스템을 통합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학대피해쉼터를 확충할 방침이다.

또 학대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지역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해 정보를 신속하게 주고받기로 했다. 학대 우려가 있는 아동에 대한 정보도 지자체와 학교 당국이 긴밀하게 공유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등 현장에서 아동 상태를 살피기 어려운 때는 교사가 전화 또는 화상 연결로 학생의 건강 상태를 살피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2022년까지 배치할 예쩡이던 지자체의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은 1년 앞당겨 2021년까지 배치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종합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아동학대 피해 아동들 중 82.0%는 학대를 한 부모에게 돌려보내진다. 친권 행사를 명목으로 한 과도한 훈육을 막기 위한 제도도 마련된다. 민법 제915조의 자녀 징계권을 삭제하고 체벌을 금지하는 민법 일부개정 법률안 발의에 나서기로 했다. 또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 학대전담 공무원이 아동을 즉시 분리할 수 있도록 ‘즉각 분리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학대 피해자가 될 수 있는 아동의 눈높이에 맞춰 학대 피해에 대처하고 신고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도 보급할 방침이며 교직원,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등 학대 신고 의무자들을 위한 전문 교육 콘텐츠도 보급한다. 이들에 대해서는 특히 익명 신고·신고자 보호제도를 집중 안내 할 방침이다.

6월 연달아 일어난 아동학대 사건 당시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 등의 미온적인 대처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천안 사건의 경우 이미 피해 아동의 집이 ‘학대우려 가정’으로 지정돼 있었기 때문에 아보전이 감시를 통해 사건을 막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당시 타 지역의 아보전 관계자는 “학대 부모가 사례관리를 ‘바빠서’ ‘잘 지낸다’ 등의 이유로 피해도 아보전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으로는 아보전의 사례 관리 등을 정당한 이유 없이 거부하는 학대 행위자에 대한 제재 규정을 신설한다. 아동복지법을 개정해 정당한 사유 없이 상담이나 교육, 의학·심리적 치료를 3회 이상 거부할 때는 학대 행위자에 과태료를 부과한다.

정부는 관계부처,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이번 대책의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사항을 보완할 계획이다.

출처 : 여성신문(http://www.women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282 관련기사 아동학대, 지자체 전담공무원이 '직접' 관리한다 2020.09.23 3
281 관련기사 ‘라면 화재’ 형제 뒤에 도사린 코로나 시대 ‘방임학대’ 그늘 2020.09.22 5
280 관련기사 의붓딸 학대, 아내 상습 폭행 '인면수심'男 징역3년형 2020.09.18 11
279 관련기사 "낮잠 안 잔다고 30분 넘게 압박"…학대 아동만 6명 2020.09.16 11
278 관련기사 지난해 아동학대 사망 42명… 가해자는 대부분 '부모' 2020.09.03 18
277 관련기사 끊이지 않는 아동학대…처벌은 ‘솜방망이’ 2020.08.26 26
276 관련기사 6살 여아 온몸에 멍든 채 사망…함께 살던 외삼촌 긴급체포 2020.08.25 27
275 관련기사 아동학대 사망 중 가장 높은 비중 차지하지만…통계에 안 잡힌 ‘영아 사망’ 더 많아 2020.08.20 29
» 관련기사 아동학대 의심돼도 분리 못 했던 아이들... 즉각 분리한다 2020.08.14 36
273 기관뉴스 제천시 드림스타트&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이전 개소식 개최(국제뉴스, 충청타임즈, 충북일보, 불교공뉴스, 동양일보) file 2020.08.12 42
272 관련기사 "'아빠를 죽여주세요' 기도까지"…가해자 78%는 친부모였다 2020.08.10 45
271 관련기사 급증하는 아동학대 범죄신고..턱없이 부족한 아동보호전문기관[아동학대 더 이상은 안된다] 2020.07.09 118
270 관련기사 의료기관 아동학대 신고율 높이기? "학대에 학대로 대응해선 안 돼" 2020.07.08 116
269 관련기사 부천서 두 아들 학대 40대…가정방문 나선 경찰에 덜미 2020.07.06 140
268 관련기사 나체에 피범벅… 새벽 1시 산에서 내려온 8·9살 형제 2020.06.30 133
267 관련기사 "아빠는 딸 만져도 된다"..11년 '그루밍 성폭력' 계부 징역 25년 2020.06.26 122
266 관련기사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도 학대입니다” 2020.06.24 115
265 관련기사 경찰의 말은 틀렸다... 캐나다에서 아동학대를 대하는 법 2020.06.19 129
264 관련기사 “자녀문제 간섭말라” 가해 부모에… 두번 우는 아이들 2020.06.18 142
263 의붓아들-친딸 싸움놀이 시킨 ‘폭행 아빠’ 2020.06.16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