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6살 여아 온몸에 멍든 채 사망…함께 살던 외삼촌 긴급체포

by 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posted Aug 25,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외삼촌 "때린 적 없다…멍 자국 모른다" 혐의 전면 부인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6살 조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함께 살던 30대 외삼촌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38)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최근 인천시 중구 한 아파트에서 조카 B(6)양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의 외숙모인 A씨 아내는 이달 22일 오후 4시 11분께 "아이가 구토한 뒤 쓰러졌는데 의식이 없다"며 119에 신고했다.

B양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소방 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경찰은 B양의 얼굴·팔·가슴 등 온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뒤 수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B양은 올해 4월 28일 외할아버지에 의해 외삼촌인 A씨 집에 맡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던 중 전날 오전 4시께 긴급체포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하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조카를 때린 적이 없다"며 "멍 자국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겠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양 시신 부검을 의뢰했으나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몸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A씨가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어 일단 긴급체포했다"며 "구체적인 경위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n@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282 관련기사 아동학대, 지자체 전담공무원이 '직접' 관리한다 2020.09.23 3
281 관련기사 ‘라면 화재’ 형제 뒤에 도사린 코로나 시대 ‘방임학대’ 그늘 2020.09.22 5
280 관련기사 의붓딸 학대, 아내 상습 폭행 '인면수심'男 징역3년형 2020.09.18 11
279 관련기사 "낮잠 안 잔다고 30분 넘게 압박"…학대 아동만 6명 2020.09.16 11
278 관련기사 지난해 아동학대 사망 42명… 가해자는 대부분 '부모' 2020.09.03 18
277 관련기사 끊이지 않는 아동학대…처벌은 ‘솜방망이’ 2020.08.26 26
» 관련기사 6살 여아 온몸에 멍든 채 사망…함께 살던 외삼촌 긴급체포 2020.08.25 27
275 관련기사 아동학대 사망 중 가장 높은 비중 차지하지만…통계에 안 잡힌 ‘영아 사망’ 더 많아 2020.08.20 29
274 관련기사 아동학대 의심돼도 분리 못 했던 아이들... 즉각 분리한다 2020.08.14 36
273 기관뉴스 제천시 드림스타트&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이전 개소식 개최(국제뉴스, 충청타임즈, 충북일보, 불교공뉴스, 동양일보) file 2020.08.12 42
272 관련기사 "'아빠를 죽여주세요' 기도까지"…가해자 78%는 친부모였다 2020.08.10 45
271 관련기사 급증하는 아동학대 범죄신고..턱없이 부족한 아동보호전문기관[아동학대 더 이상은 안된다] 2020.07.09 118
270 관련기사 의료기관 아동학대 신고율 높이기? "학대에 학대로 대응해선 안 돼" 2020.07.08 116
269 관련기사 부천서 두 아들 학대 40대…가정방문 나선 경찰에 덜미 2020.07.06 140
268 관련기사 나체에 피범벅… 새벽 1시 산에서 내려온 8·9살 형제 2020.06.30 133
267 관련기사 "아빠는 딸 만져도 된다"..11년 '그루밍 성폭력' 계부 징역 25년 2020.06.26 122
266 관련기사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도 학대입니다” 2020.06.24 115
265 관련기사 경찰의 말은 틀렸다... 캐나다에서 아동학대를 대하는 법 2020.06.19 129
264 관련기사 “자녀문제 간섭말라” 가해 부모에… 두번 우는 아이들 2020.06.18 142
263 의붓아들-친딸 싸움놀이 시킨 ‘폭행 아빠’ 2020.06.16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