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CCTV 찍힌 악랄한 학대 정황"…울산 어린이집 부모의 호소

by 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posted Oct 2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JTBC] 뉴스룸    입력 2020-10-26 14:42                                        

 

울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의 아동 학대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습니다.

청원글을 올린 사람은 피해 아동의 부모입니다.

어제(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울산 동구에서 발생한 끔찍한 어린이집 학대 사건, 가해 교사는 원장의 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청원인은 6살 아이가 담임교사로부터 장기간 학대를 당해왔으며, 그 담임교사가 원장의 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원인은 "밥을 잘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한 번에 밥을 5-6 숟가락씩 억지로 먹이고, 아이가 구역질하는 상황에서도 밥을 삼킬 때까지 아이의 허벅지와 발목을 체중을 실어 밟았다"고 학대 정황을 설명했습니다.

책상 모서리에 아이 머리를 박게 하고, 손가락을 입에 넣어 토하게 하기도 했으며 목을 졸라 숨 막히게 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어린이집 측에서 CCTV를 보여주지 않으려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청원인은 "CCTV를 먼저 확인한 원장과 원감이 무릎을 꿇고 죄송하다고 말했다"면서 "영상을 보면 마음이 아프실 것 같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CCTV를 재생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실랑이 끝에 보게 된 CCTV에는 훨씬 더 끔찍하고 악랄한 학대 정황이 담겨 있었다"면서 "아이 엄마는 실신할 지경에 이르러 영상을 끝까지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9일 JTBC 뉴스에 보도된 CCTV 영상에는 아이의 다리를 밟는 교사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아이는 괴로운 듯 표정을 찡그리고 몸이 뒤틀었습니다.

해당 교사가 원장의 딸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청원인은 "CCTV 확인이 끝날 때까지 원장은 가해 교사가 자신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사직하도록 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 어린이집의 운전기사이자 이사장이 원장의 남편이자 가해 교사의 아버지이며, 다른 반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도 원장의 조카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학대 관련해 은폐 및 회유하려 한 원장과 원감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또 학대에 노출된 같은 반 아이들에 심리치료를 받게 하고, 보육교사 자격증 취득 및 채용 시 엄격한 자격 요건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23일 해당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현장을 확인했습니다.

송 시장은 "어린이집 아동학대를 예방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관리체계를 개선하는 등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울산 경찰은 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310 관련기사 "전화 끊어"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의 하루 2020.12.04 1
309 관련기사 "아동학대 조사관 문전박대 일상…칼부림까지 받기도" 2020.12.04 0
308 관련기사 아동학대, 재발은 막아야 한다 2020.12.04 0
307 관련기사 여수서 2살 아기 냉장고서 숨진 채 발견···경찰수사 2020.11.30 9
306 관련기사 학대받은 5남매 생이별…쉼터가 없다 2020.11.24 19
305 관련기사 3살 아들 학대 혐의 베트남 여성 검찰 송치 2020.11.24 14
304 관련기사 대법 "청소년이 성관계 거부 안 했어도 성적 학대" 2020.11.23 22
303 관련기사 지난해 학대받아 사망한 아동 42명…"표정·행동에 관심을" 2020.11.20 28
302 관련기사 “아동학대 2번째 신고 때 상흔 보이면 부모·자식 분리” 2020.11.17 31
301 관련기사 "네살 아이 두 눈에 멍이"…친모 동거남 학대 정황, 수사 착수 2020.11.11 35
300 관련기사 방송에선 '천사' 엄마…16개월 입양아 학대치사 오늘 구속 심사 2020.11.11 38
299 관련기사 아동학대 대응 시급한데…'곳간 열쇠' 없는 복지부 2020.11.10 37
298 관련기사 “왜 떠들어” 학생 머리 때린 중학교 교사···대법원 “아동 학대 맞다” 2020.11.04 49
297 관련기사 찬물학대로 장애아들 숨지게 한 30대, 항소심서 형량 두배 '12년형' 2020.11.02 40
296 관련기사 어린이집서 장애아들 학대, 가슴 찢어져"…엄마의 절규 2020.10.29 36
295 관련기사 CU 법인차량, '아동보호 광고판'으로 진화했다 2020.10.28 48
» 관련기사 "CCTV 찍힌 악랄한 학대 정황"…울산 어린이집 부모의 호소 2020.10.27 51
293 관련기사 아동학대 1019→7994건, 6년간 8배 급증…구속률은 1% 2020.10.20 42
292 관련기사 장애 아동 어린이집 학대 의혹 2020.10.15 52
291 관련기사 '아동 학대' 의심 영아 사망… 2020.10.15 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