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정인이 양모에 살인죄 적용…"사망 가능성 알고도 발로 밟아

by 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posted Jan 1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오주현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檢, 재감정 의견 제출…장씨 측 살인·학대치사 혐의 부인
재판부에 반성문 제출…양부 "양모 학대 가해 몰랐다" 주장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장모씨에게 검찰이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이에 장씨는 변호인을 통해 "고의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씨와 남편 안모씨의 1회 공판에서 장씨의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장씨의 공소장에 적힌 혐의는 원래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이었으나, 검찰은 살인 혐의를 주위적 공소사실로 삼고 기존의 아동학대 치사는 예비적 공소사실로 돌리는 공소장 변경 신청을 재판부에 제출했다.

검찰은 "변경된 공소사실의 요지는 피고인이 지속해서 학대를 당하던 피해자의 복부에 강한 둔력을 행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음을 알고도 발로 피해자의 복부를 강하게 밟는 등 둔력을 가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달 장씨를 기소하면서 아동학대 치사와 아동 유기·방임 등 혐의를 적용했지만, 살인죄는 공소장에 적지 않았다.

 

살인죄를 적용하려면 범인이 피해자를 죽이겠다는 명확한 의도를 가지고 있었고 사망에 이를 만한 위력을 가했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하는데, 검찰은 당시로서는 이러한 부분에 대한 소명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기소 이후 법의학자 등의 검토를 거쳐 살인 혐의를 주위적 공소사실로 정했다"며 "사인을 감정한 부검의와 법의학 교수의 의견 등 자료를 추가로 제출한다"고 밝혔다.

반면 장씨의 변호인은 "고의로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은 아니다"라며 살인과 학대 치사 혐의를 부인했다.

장씨 측은 "피해자가 밥을 먹지 않는다는 점에 화가 나 누워 있는 피해자의 배와 등을 손으로 밀듯이 때리고, 아이의 양팔을 잡아 흔들다가 가슴 수술 후유증으로 떨어뜨린 사실이 있다"면서도 "장기가 훼손될 정도로 강한 둔력을 행사한 적은 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장씨 측은 또 좌측 쇄골 골절과 우측 늑골 골절 등과 관련한 일부 학대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후두부와 우측 좌골 손상과 관련된 학대 혐의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피고인 측이 혐의를 부인하면서 재판은 증인신문 절차에 돌입했다. 검찰 측은 정인양의 사인을 감정했던 법의학자와 사망 당일 '쿵' 하는 소리를 들었던 이웃 등 17명의 증인을 신청했다.
[그래픽] '정인이 사건' 주요 일지

 

장씨 측 변호인은 재판 직후 취재진과 만나 "장씨가 피해자를 발로 밟았다는 공소 사실을 부인한다. 장씨가 아이를 떨어뜨리면서 아이가 의자에 부딪힌 것"이라며 "아동학대치사 혐의는 물론 살인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양부모가 아이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수도 없이 이야기했고 재판부에 반성문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변호인에 따르면 양부 안씨는 아내 장씨의 학대 가해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와 안씨의 다음 재판은 2월 17일에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326 관련기사 생후 3개월 딸 학대 의심 친모 구속…"뼈 잘 부러지는 특이 체질" new 2021.01.20 3
325 관련기사 출생 신고 안 한 8살 딸 살해한 엄마 구속…아빠는 극단적 선택 2021.01.18 7
324 관련기사 왜 60%가 아동학대 신고를 망설였나 2021.01.18 7
» 관련기사 정인이 양모에 살인죄 적용…"사망 가능성 알고도 발로 밟아 2021.01.13 19
322 관련기사 한파 속 내복 차림 5살 여아…엄마 “혼자 아이 키우다 보니” 2021.01.11 24
321 관련기사 “무더기 ‘정인이법’ 멈춰라” 아동학대 전문 변호사의 외침 2021.01.07 103
320 관련기사 ‘정인이’가 국회 움직였다…“8일까지 아동학대 방지법 처리” 2021.01.06 106
319 관련기사 쓰레기 넘치는 집에 남매 방치한 엄마 구속…"도주 우려" 2020.12.31 101
318 관련기사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 옷 안에 얼음을?…법원 ‘아동학대’ 벌금 천만 원 2020.12.30 96
317 관련기사 맞은 아이 세 살인데…법정선 "아이가 학대 유발" 주장 2020.12.23 98
316 관련기사 "아이들 20년간 성폭력, 영상촬영까지"…목사 집 압수수색 2020.12.17 98
315 관련기사 수시로 밀고 때리고…아이 9명 학대한 어린이집 교사들 2020.12.15 132
314 관련기사 영아 입에 손수건 넣어 숨지게 한 20대 아빠, 2심도 징역 7년 2020.12.11 111
313 관련기사 의료인이 아동학대 신고해야 비극 막는다 2020.12.11 76
312 관련기사 “교사가 3살 유아 때려”…동탄경찰서, 아동 학대 3명 입건 2020.12.09 90
311 관련기사 3살 아이에게 물고문까지…1년 만에 드러난 학대 정황 2020.12.08 85
310 관련기사 "전화 끊어"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의 하루 2020.12.04 100
309 관련기사 "아동학대 조사관 문전박대 일상…칼부림까지 받기도" 2020.12.04 67
308 관련기사 아동학대, 재발은 막아야 한다 2020.12.04 60
307 관련기사 여수서 2살 아기 냉장고서 숨진 채 발견···경찰수사 2020.11.30 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