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친모와 집에만 있다 숨진 아이…"학대 아무도 몰랐다"

by 충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 posted Jul 1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모와 집에만 있다 숨진 아이…"학대 아무도 몰랐다"

<앵커> 

20대 친엄마의 학대로 4살 아이가 숨졌다는 소식 어제(17일) 저희가 전해드렸는데, 더 취재해보니 숨진 아이는 어린이집에 다니지 않고 다른 바깥활동도 거의 하지 않아서, 주변에서도 이런 학대 사실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TBC 한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친모의 학대로 안타깝게 짧은 생을 마감한 4살 아이의 비극적인 상황은 이웃들도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학대가 지속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지금까지 주변인의 학대 의심 신고는 한 차례도 없었습니다. 

[이웃주민 : 그냥 아빠 일 나가시고 엄마가 아기 다 돌보는 것 같고 첫째는 유치원 차가 하원할 때 한 번씩 엄마가 나와서 아기 데리고 올라가고. 그 정도밖에 잘 모르겠어요.] 

겉으로 봐서는 평범한 가정의 자녀였던 겁니다. 

취재 결과, 아이는 어린이집도 다니지 않았고 대부분 시간을 친모와 함께 집에서 보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정 내 고립이 더 심해진 것으로 보이는데, 외부와 단절돼 주변의 도움을 받을 수도 없었습니다. 

숨진 아이가 위기 아동이나 위기가정으로 분류되지 않다 보니 관할 지자체인 동구청은 사건이 터지고 난 뒤에야 학대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동구청은 뒤늦게 학대 사례 조사에 나서는 한편 남은 두 자녀들을 친부와 분리해 임시 보호 조치했습니다.

[대구시 동구청 관계자 : (어린이집에) 안 다니다가 다시 보냈는데, 코로나 있고 이렇게 상황이 된 것 같아요. 정상적으로 아마 어린이집을 계속 다닐 수 있는 상황은 안 된 것 같아요.]

정인이 사건 이후 아동 학대 신고가 크게 늘고 처벌도 강화됐습니다.

하지만 어린이집이나 학교에 다니지 않는 영유아들은 여전히 학대 사각지대에 방치된 채 안타까운 비극만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수 TBC)

SBSTBC 한현호

입력 : 2022.05.18 21:05|수정 : 2022.05.19 01:29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454 관련기사 김원이 목포시의원, 어린이집 CCTV 의무화 7년만에 설치율 99.4% 어린이집 아동학대 연평균 850건 new 2022.10.04 3
453 관련기사 아동학대 늘어나도…법원 가면 70%는 집행유예 선처 new 2022.10.04 3
452 관련기사 대법, 화성 입양아동 학대사망사건…양부 22년형 확정 2022.09.20 50
451 관련기사 남친과 여행가느라 6살 장애 아들 굶겨 죽인 친모의 최후 2022.09.20 49
450 관련기사 "담배냄새 나는 신생아, 몸무게 미달"…부모 일상 '충격' 2022.09.14 62
449 관련기사 “자녀 보는 앞에서”…아내 살해 후 장모 찌른 40대, 아동학대죄 추가 2022.09.07 71
448 관련기사 경찰, 파주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 피해 아동 7명 추가 확인 2022.08.16 135
447 관련기사 화성 입양아 때려 숨지게 한 양부 '징역 22년' 확정 2022.08.16 133
446 관련기사 "돌보미가 8개월 아기 던지고 굴려"…경찰, 수사 착수 2022.07.19 212
445 관련기사 "대소변 못 가려"…4살 학대 사망 혐의 친모 구속 2022.07.19 216
» 관련기사 친모와 집에만 있다 숨진 아이…"학대 아무도 몰랐다" 2022.07.19 166
443 관련기사 어린 딸 '77시간' 홀로 방치한 엄마 감형…법원 "미숙한 상황판단 능력" 2022.07.19 170
442 관련기사 생후 50일 된 아기 '뇌출혈 증세 · 골절'…학대 수사 착수 2022.07.19 144
441 관련기사 '구미 3세 여아' 다시 재판…대법 "딸 맞지만 바꿔치기 의문" 2022.07.19 140
440 관련기사 아이 머리채 잡고 내동댕이…CCTV 속 학대만 '210건' 2022.07.19 91
439 관련기사 "힘든 일 겪을 것" 학대 원장의 회유, 이어진 2차 가해 2022.07.19 96
438 관련기사 수업 준비 못 했다고 초등생 아들 온몸 구타한 아빠 징역 1년 2022.07.19 26
437 관련기사 2살 아동이 뱉은 물 억지로 다시 먹여…어린이집 교사 집행유예 2022.07.19 38
436 관련기사 자녀 머리카락 자르고 때린 친모에 징역형 집행유예 2022.07.19 11
435 관련기사 아동학대 어린이집 교사 집행유예···뱉은 물 다시 먹여 2022.07.04 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